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바다가 보이는 언덕에 서면

바다가 보이는 언덕에 서면
나는 아직도 작은 짐승이로다

인생은 항시 멀리
구름 뒤에 숨고

꿈결에도 아련한
피와 고기 때문에

나는 아직도
괴로운 짐승이로다

모래밭에 누워서
햇살 쪼이는 꽃조개같이

어두운 무덤을 헤매는 망령亡靈인듯
가련한 거이와 같이

언젠가 한번은
손들고 몰려오는 물결에 휩싸일

나는 눈물을 배우는 짐승이로다
바다가 보이는 언덕에 서면

담당부서
농림관광국 문화관광과 문화예술팀
이다은
054-680-6462
  • 조회수 78,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