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매화송(梅花頌)

매화꽃 다진 밤에
호젓이 달이 밝다.

구부러진 가지 하나
영창에 비취나니

아리따운 사람을
멀리 보내고

빈 방에 내 홀로
눈을 감아라.

비단옷 감기듯이
사늘한 바람 결에

떠도는 맑은 향기
암암한 옛양자라

아리따운 사람이
다시 오는듯

보내고 그리는 정도
싫지 않다 하여라.

담당부서
농림관광국 문화관광과 문화예술팀
이다은
054-680-6462
  • 조회수 78,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