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눈오는 날에

검정 수목 두루마기에
흰 동정 달아 입고
창에 기대면

박넌출 상기 남은
기울은 울타리 위로 장독대 위로
새하얀 눈이
나려 쌓인다
홀로 지니던 값진 보람과
빛나는 자랑을 모조리 불사르고
소슬한 바람 속에
낙엽처럼 무념히 썩어 가며는

이 虛妄한 시공時空 위에
내 외로운 영혼 가까이
꽃다발처럼 꽃다발처럼
하이얀 눈발이 나려 쌓인다

마음 이리 고요한 날은
아련히 들려오는
서라벌 천년千年의 풀피리 소리

비애悲哀로 하여 내 혼이 야위기에는
절망絶望이란 오히려
나리는 눈처험 포근하고나

담당부서
농림관광국 문화관광과 문화예술팀
이다은
054-680-6462
  • 조회수 78,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