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맹세

만년萬年을 싸늘한 바위를 안고도
뜨거운 가슴을 어찌하리야

어둠이 창백蒼白한 꽃송이마다
깨물어 피터진 입을 맞추어

마지막 한방울 피바저 불어 넣고
해돋는 아침에 죽어가리야

사랑하는 것 사랑하는 모든 것 다 읽고라도
흰뼈가 되는 먼 훗날까지
그 뼈가 부활復活하여 다시 죽을 날까지

거룩한 일월日月의 눈부신 모습
임의 손길 앞에 나는 울어라.

마음 가난하거니 임을 위해서
내 무슨 자랑가 선물을 지니랴

의義로운 사람들이 피흘린 곳에
솟아 오른 대나무로 만든 피리뿐

흐느끼는 이 피리의 아픈 가락이
구천九天에 사모침을 임은 듣는가.

미원하는 것 미워하는 모든 것 다 잊고라도
붉은 마음이 숯이 되는 날까지
그 숯이 되살아 다시 재 될 때까지

못 잊힐 모습을 어이 하리야
거룩한 이름 부르며 나는 울어라.

담당부서
농림관광국 문화관광과 문화예술팀
이다은
054-680-6462
  • 조회수 78,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