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강인함과 온유함을 갖춘 도덕적 품성

장계향

장계향(1598~1680)은 석계 이시명의 스승인 경당 장흥효의 딸로서, 선조 31년 경북 안동 금계리에서 태어나서 숙종 6년 83세를 일기로 경북 영양 석보촌에서 타계하였다.

장계향 초상화

여중군자(女中軍子) 장계향(張烓香)

말년에 셋째 아들 길암 이현일이 대학자이자 국가적 지도자에게만 부여하는 산림으로 불림을 받아 이조판서를 지내 법전에 따라 정부인의 품계가 내려졌다. 이때부터 '정부인 장씨'라 불리게 되었다.
이곳 두들마을에는 그의 강인함과 온유함을 갖춘 도덕적 품성과 삶의 지혜를 체험하고 느낄수 있는 정부인장씨예절관과 유물전시관이 건립되어 있다.

  • 한국 최초의 한글 음식 조리서 '음식디미방'의 저자
  • 문화관광부 선정 1999년 11월 문화의 인물
  • 조선중기 문학자, 서예가, 화가, 과학자, 사회복지실천가
  • 한국화 "맹호도"와 자연과 세상을 노래한 시9편과 서간1편을 남김
  • 당대에 이미 '여중군자'라 칭송받음
  • 퇴계 이황의 학통을 이은 경당 장흥효의 무남독녀
  • 시, 서, 화에 능통했으며 맹자, 정자의 어머니 같은 인물
  • 소설가 이문열의 선대 할머니이자, 그의 소설 '선택'의 주인공
  • 여중군자 장계향 예절관
  • 장계향 유물 전시관
  • 규곤시의방의 정부인 장씨

나이 일흔 무렵에는 눈이 어두운 가운데서도 자손들을 위해 애써 음식하는 법을 정리하여 남겼다. 음식디미방이라고도 하고 규곤시의방이라고도 불리는 요리책으로, 오늘날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로 기록된 요리서이자 아시아에서 여성에 의해 쓰여진 가장 오래된 조리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장계향의 행적을 살펴보면, 왜란·호란과 같은 국가적·문화적 위기의 시대를 여성의 위치에서 어떻게 극복해 갔는가 하는 점을 잘 보여준다.
오늘날과 같이 전쟁의 혼란과 사회적 격변을 겪음으로써 '어른'이 존재하기 어려웠던 시절에 여성이면서도 스스로 어른으로 대접받는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가르쳐준 대표적 여성상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기록 음식조리서

음식디미방

음식디미방은 한자어로 그 중 디는 알 지(知)의 옛말이며 음식의 맛을 아는 방법이라는 뜻이다.
지금으로부터 약 340년 전에 쓰여진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조리서이다.

340여년전 경상북도 영양지방에 살았던 사대부가의 장계향 선생(1598~1680)이 자손들을 위해 일흔이 넘어서 지은 조리서로서 1600년대 조선조 중엽과 말엽, 경상도 지방의 가정에서 실제 만들던 음식의 조리법과 저장 발효식품, 식품보관법 등을 소개하고 있다.

책표지에는 한자로 규곤시의방(閨壼是議方)이라 쓰여 있다. 책은 앞뒤 표지 두 장을 포함해 총 30장의 필사본으로 되어있으며, 1600년대 중엽과 말엽, 경상도 양반가의 음식 조리법과 저장·발효 식품, 식품보관법 등 146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장계향, 음식디미방

by nc nd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BY-NC-ND)원 저작자를 밝히면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하지만,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고,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해야 합니다.
담당
문화관광과 관광진흥담당
담당자명
이재향
담당전화번호
054-680-6412
최근업데이트 :
2017.02.28
조회수 :
2,359